티스토리 뷰

한글과 한자를 완전히 다른 글씨처럼 인식하고 있지만, 그 기본적인 사상에서 영향이 적지 않은 부분이 있는 거 같다.

이를테면 글자 하나하나가 온전해야 한다는 생각. 그래서 알파벳을 쓰는 언어들만큼 작게 넘어가는 발음들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는다.

현재의 한국어 맞춤법이 딱딱한 것도 자음이 앞글자나 뒷글자 양단간에 확실하게 소속되어야 한다는 생각 때문 아닐까.

글자 하나가 여러개의 요소로 나누어지는 경우도 있을텐데 한글을 쓰다보면 받침이나 모음과 받침 정도만 분리해서 생각하게 된다. 우연히도 한자가 성모와 운모 정도로 구분되는 것과 비슷하다.

글자 하나하나가 온전하기 때문에 초분절적(supersegmental) 특성도 약화된거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 예를들어 시를 들어도 운율을 강하게 느끼기 힘들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