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별 기대를 안 하고 집어들었는데, 1세대(맞을듯?) 연구자의 진솔한 정리 같은게 느껴져서 생각보다 괜찮았다.

말 그대로 연구사를 간단하게 정리한 것이라 우수학술도서로 선정될 책은 아닌 거 같다. 그냥 짬순으로 준 듯.

내 스스로 훈민정음 해례와 언해를 한땀한땀 정리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