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 ㈜LG엔시스가 작성한 디도스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LG엔시스의 디도스 방어장비가 디도스 공격은 정상 방어했고 공격 트래픽의 패턴을 보이지 않는 일반 이용자의 정상적인 접속은 차단되지 않았다”고 하고 있음.

- 이는 디도스 공격 당시 중앙선관위의 시스템 내부에서 서버 연동을 차단하거나 내부 시스템이 다운되지 않았다는 중앙선관위의 일관된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는 것임

해설: ISP가 연결을 끊지 않았다는 것이 우리 시스템이 정상적으로 작동했다는 증거입니다.

- 디도스 장비가 디도스 트래픽을 정상적으로 차단하였음에도 홈페이지 접속 장애가 있었던 것은 정상 서비스 요청(트래픽)이 디도스 트래픽에 묻혀 홈페이지에 도달하지 못하였기 때문이며, 매우 간헐적으로 디도스 트래픽을 뚫고 홈페이지에 접속된 경우도 있었음.

해설: 트래픽을 차단했는데 트래픽에 묻혀서 접속되지 않았습니다.

- 이미 발표된 경찰, 검찰의 수사결과에서도 2011. 10.26.당시 홈페이지 장애의 원인이 디도스였고, 내부 DB가 끊어진 적이 없으며, 내부 공모 혐의는 전혀 사실이 아님이 밝혀졌음. 특검을 통해서 선관위가 무관하다는 진실이 입증되기를 기대함

해설: 내부 DB 연결이 끊긴 적은 없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