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두꺼운 닭고기로 ‘두꺼움’에 대한 욕망을, 왠지 좋아보이는 버섯으로 고급스러움을 채워주는 제품. 빅맥 같은 다진 고기에 질린 사람은 한번 먹어볼만 할 듯.

그래도 여전히 허전함. 언젠가부터 햄버거들이 두꺼워지기 경쟁을 하는데 이상하게 만족감은 예전 일반 버거보다 떨어진다. 일반 버거 크기를 줄이는게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 정도다.

그리고 KFC 버거가 양념을 덜하는 거 같진 않은데, 파파이스보다 맛이 좀 덜하다.

이제 버거 가격이 밥값을 넘어서고 있는데, 손님은 여전히 많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