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여행 준비를 위해 구입했다. 개인적으로 여행에서 문화재를 주로 보는데, 문화재 중심의 여행서적은 90년대초에 나온 돌베개의 '답사여행의 길잡이' 시리즈 말고는 없는 거 같다. (유홍준과 관련되어 있다는 게 참 아쉽다.) 요즘은 웹을 통해 정보를 공개해도 되니 나 같은 사람도 이런 종류의 책을 만들 수 있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든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