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 아니요 - 아니(감탄사) + 요(조사) 가 붙은 감탄사.
  • 아니오 - 아니다 + 오
  • 아뇨 - '아니요'의 준말. '아니오'는 '아뇨'로 줄여 쓰지 않는다.
그러므로 'Yes/No'의 번역은 '예/아니요'로 해야 옳다.

그런데 내 머리 속에서는 '아니요'가 독립된 감탄사로 인식되지 않고, '아니다'의 변형으로 느껴진다. 꼭 그렇게 품사별로 나눠서 말을 인식해야 하나?

감탄사 '아니'에 조사 '요'를 붙인 거라는 해석도 좀 이상하지 않나? '여보세요'는 감탄사 '여보'에 조사 '세요'가 붙은 거? 그냥 한국어에서는 용언이 감탄사처럼 쓰이기도 한다고 하면 안 될까?

그리고 '이거 당신 아뇨?'의 경우처럼 '아니오'를 '아뇨'로 줄여 쓰는 것도 일상적인 거 아닌가?

결론: 제가 대통령이 되면 '아니오'도 맞는 걸로 해드리고, '아니오'도 '아뇨'로 줄여쓰게 해 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